• 최종편집 2021-09-23(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26 11: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노박래 서천군수가 지난 23일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사업진행상황을 보고받고 연말까지 모든 공정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은 어촌지역을 활력이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시행하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서천군은 지난 2019년부터 사업비 82억7천8백만원을 투입해 진행하고 있다.


(26일)서천군, 노박래 군수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현장 점검 나서(1,노박래 군수 가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해의커뮤니티센터 건축현장을 찾아 진행상황을 점검 한 뒤 연말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하고 .jpg
▲ 노박래 군수가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해의커뮤니티센터 건축현장을 찾아 진행상황을 점검 한 뒤 연말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노 군수는 해의커뮤니티센터와 슴갈목섬 해안탐방로, 선양장 건설 현장을 차례로 둘러본 뒤 “철근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걱정했던 것이 사실이었는데, 공사에 필요한 재료들을 미리 확보해 두어 각 부문에서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어 다행”이라며 “연일 계속되는 폭염 속에 작업자들의 건강관리에도 신경을 써달라”고 주문했다.


또 현장을 찾은 공무철 송석어촌계장에게 “송석항 어촌뉴딜사업은 지역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진입로 정비 등 주민들이 협조할 부분들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말하면서, 김진호 해양수산과장에게 “모든 행정절차를 꼼꼼히 챙겨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에 철저를 기하라”고 지시했다.


노박래 군수는 “서천군은 우리나라 주요 김생산지 중 하나로 지역경제를 이끌어갈 미래 수산산업의 핵심지역”이라며 “김 주산지인 송석마을의 역사성 보전과 미래가치 창출을 위해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을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26일)서천군, 노박래 군수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현장 점검 나서(2,노박래 군수 가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슴갈목섬 해안탐방로 공사현장을 찾아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시공을 당부하고 있다).jpg
▲ 노박래 군수가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슴갈목섬 해안탐방로 공사현장을 찾아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시공을 당부하고 있다.

 

 

(26일)서천군, 노박래 군수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현장 점검 나서(3,노박래 군수 가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선양장 공사현장을 찾아 시공사 관계자로부터 설명 을 들은 뒤 공무철 송석어촌계장에게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협.jpg
▲ 노박래 군수가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선양장 공사현장을 찾아 시공사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들은 뒤 공무철 송석어촌계장에게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협조할 부분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당부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천군, 노박래 군수 송석항 어촌뉴딜300사업 현장 점검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