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6(일)

대전시 씨없는 포도‘델라웨어’ 첫 출하

- 한겨울 폭설을 견뎌낸 포도 수확의 기쁨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9 14: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씨 없는 포도‘델라웨어’가 대전시에서 올해 전국 최초로 출하된다.


이번에 델라웨어 첫 출하로 대전에 포도의 향긋한 향기를 전해줄 농가는 대전시 동구 대별동의 송일구(39)씨이다. 송일구씨는 매년 첫 출하를 하셨던 송석범(70세) 농가의 가업을 이어받은 대전을 대표하는 청년농업인이다. 


대별동의 델라웨어는 지난해 11월 말 비닐피복 후 12월 7일 첫 가온이 시작됐다. 한겨울 포도 생육에 알맞은 환경을 유지한 결과 노지재배보다 4개월이나 앞선 4월 8일에 첫 수확을 하게 됐다. 


대전시 씨없는 포도‘델라웨어’첫 출하 (1).jpeg
▲ 씨없는 포도 델라웨어

 

 

대전시 씨없는 포도‘델라웨어’첫 출하 (2).jpeg

 

송일구 씨는 연간 생산계획을 수립하여 매년 적정한 수확량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생산량은 2,000 ~ 2,500kg이고, 공선출하*를 통해 100% 출하한다. 

* 공선출하 : 생산농가와 판매조직이 연계하여 농산물을 시장으로 내보내는일


델라웨어는 평균 당도가 17~20Brix(브릭스)로 일반 포도(캠벨얼리)의 평균 당도인 14~15Brix보다 높으며, 알 크기가 작고 씨가 없어 먹기 편한 고품질 포도로 유명하다. 


대전시농업기술센터 권진호 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농업기술센터의 조기생산 기술지도와 농가의 부지런한 노력과 열정으로 첫 수확을 이루어 내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농업기술센터가 농가들의 고품질 과실수확을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씨없는 포도‘델라웨어’ 첫 출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