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5(목)

소나무가 들려준 숲속 이야기 ‘유쾌 상쾌’

청양 정산면 바둑골체험휴양마을 작은 음악회 성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12 11: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청양군 정산면 남천리 바둑골 농촌체험휴양마을위원회(위원장 표승하)가 30일 오후 2시 다목적체육관에서 세 번째 작은 음악회 ‘소나무가 들려주는 숲속 이야기’를 통해 상쾌하고 유쾌한 시간을 선사했다.


소나무가 들려준 숲속 이야기 ‘유쾌 상쾌’.jpg

 

주민세 활용 동네자치사업으로 진행된 이날 음악회에는 남천리 주민과 이 마을을 사랑하는 외지인들이 함께 참석했으며, 폭염과 장마, 코로나19에 지친 심신을 달래며 편안한 휴식을 즐겼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공연 전 행사장 주변 소독과 관객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안전한 거리두기에 힘을 쏟았다.


김돈곤 청양군수는 “아름다운 산촌마을의 작은 음악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에 젖은 분들에게 큰 위안을 준다”면서 “주민 스스로의 힘으로 다양한 문화행사를 열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정산면 총무팀(940-41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나무가 들려준 숲속 이야기 ‘유쾌 상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