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화)

문해 어르신들의 인생이야기 『오늘이 내 인생의 봄날입니다』 도서 출간!

- 당당하게 오늘의 인생을 찾는 할머니들의 작은 외침을 책에 담아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7 09: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교육청평생교육원(원장 박순옥)에서 운영하고 있는 문해교육 프로그램에 중학학력인정과정을 수강 중인 어르신들이 어린 시절, 고향 등을 주제로 배움을 통해 달라진 인생이야기를 쓰고 그 글을 바탕으로 고등학생들의 재능을 더해서 책으로 만들었다.

 

1593570304064.jpg

<사진 : 충남교육청평생교육원 제공>

 『오늘이 내 인생의 봄날입니다』는 지난해 12월 평생교육원에서 자체 발간한 출판물(75쪽 분량)로써 국내유수 출판업체인 ㈜다산북스와 금년 2월 상업출판 계약을 맺고 6월말 큰 글자 도서(191쪽 분량)로 재탄생해 출간하게 되었다.


  이 책은 16명의 문해 할머니들과 18명의 충남예술고등학교 미술과 학생들이 마음의 공감과 교류를 거쳐 어르신들의 인생을 녹여낸 것으로‘①그리움 ②애정 ③미련 ④희망’의 4부로 구성되어 있고, 문원희 어르신의 <보릿고개>, <소꿉친구와 메밀수제비>와 김동순 어르신의 <혼자 돌아오던 길>, <운동회> 등 36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으며 어르신들이 직접 글을 쓰고 학생들이 일러스트 작업에 참여하여 완성된 작품으로 세대 간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는 평이다.


  백발이 성성한 85세의 문정인 어르신은 “초등학교조차도 못 다녔다. 하지만 사회생활에 커다란 불편함은 없었지만 막상 배움의 터전에서 공부를 해보니 즐거운 맘이 크다. 같은 반 친구들과 같이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이 책이 돼서 나왔다니 그저 신기하면서도 놀랍고 기쁘다”며 출간 소감을 전했다.


 박순옥 평생교육원장은 “갈수록 세대 간의 소통이 단절되고 있는 시대 상황에서 이 책의 출간이 주는 시사점이 매우 크고 깊다면서 이에 더하여 충남교육청 문해교육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며 어르신들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평생교육 분야의 사업을 발굴해 삶이 풍요로워지는 고품격 교육서비스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해 어르신들의 인생이야기 『오늘이 내 인생의 봄날입니다』 도서 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