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금)

청양군 정산지역 대청댐 광역상수도 연결

- 도, 시·군 협업으로 사업비 절감·기간 단축…하루 2300톤 공급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30 09: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도는 지난 25일 청양군 정산정수장의 수원을 지하수에서 대청댐 광역상수도로 변경, 정산면 일원 주민 3000여 명에게 일 2300톤의 물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충남도청.png

<사진 : 충남도청 제공>

지하수를 원수로 사용하던 정산정수장은 지난해 2월 수질검사 결과, 우라늄이 기준치를 초과했음에도 주민 공지를 하지 않고 시설 개선 기간(2개월간)까지 수돗물을 공급해 주민 건강 우려 등 수돗물에 대한 불신을 초래한 바 있다.


당시 양승조 지사는 문제가 발생한 청양군 정산지역을 찾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2022년까지 예정돼 있던 광역상수도 공급계획인 정산지구 농촌생활용수 개발사업을 올해 6월까지 완료하겠다고 약속했다.


광역상수도 공급을 위해 도는 지난해 20억 원, 올해 6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공주시·청양군과 협업을 추진했다.


도는 사업기간과 사업비 등을 감안해 당초 정산지역에 공급하려던 광역상수도 수원을 보령댐에서 대청댐으로 변경하고, 공주시 관로를 이용하기로 협의했다.


이를 통해 총 35억 원의 사업비를 절감했으며 사업기간도 단축해 정산정수장 광역상수도를 조기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도는 정산정수장 수돗물을 음용한 지역주민 가운데, 신청자와 유치원 및 초·중·고 학생 등에 대해 의무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하는 등 주민 건강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도 관계자는 “시·군 경계 지역은 상수도관 매설 비용이 많이 발생해 공급이 지연되고 있는 지역이 많다”며 “인접지역 시·군에서 상수도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 협의해 사업비 절감 및 공급시기 단축 등 도민의 물 복지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양군 정산지역 대청댐 광역상수도 연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