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금)

3·1운동 교육의 장 국민 아이디어로 채운다!

- 17일 ‘3·1운동 충남 백년의 집’ 건립 공모전 시상…총 20건 선정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8 09: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도는 17일 충남도서관에서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와 도 담당 공무원, 수상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칭)3·1운동 충남 백년의 집 건립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DSC_0097.JPG

<사진 : 충남도청 제공>

  도가 주최하고,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 주관한 이번 공모전은 많은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백년의 집을 미래 세대를 위한 체험 중심의 생생한 교육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마련했다. 


  ‘(가칭)3·1운동 충남 백년의 집’은 지난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도와 독립기념관이 독립기념관 경내 공동으로 건립 추진 중인 시설이다.


  이번 공모는 공간계획 ‘백가지 상상’, 단지계획 ‘백년의 자리 상상’, 콘텐츠 ‘미래 백년 상상’ 등 3개 분야로 진행했으며 전문가 심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총 20건을 선정했다. 


  분야별 대상 작품은 공간계획 ‘기억 속의 공간, 그 속으로 들어가다(이문수, 최수빈)’, 단지계획 ‘백년의 기억, 천년의 기록(윤은주, 오정근)’, 콘텐츠 ‘아침을 맞는 달(서정현, 배리안, 조윤지)’이다. 


 공간계획 분야 대상 ‘기억 속의 공간, 그 속으로 들어가다’는 하얀 천을 이용한 프로젝션 맵핑으로 기억 속의 공간을 재현하고, 천장에 레일을 설치해 공간을 가변형으로 조성하는 방안이다. 


 단지계획 분야 대상 ‘백년의 기억, 천년의 기록’은 독립기념관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존중하면서 새로운 공간과의 미래 확장 가능성을 설정하고, 다층적 연계를 통해 공간의 입체적 활용을 제시했다. 


 콘텐츠 분야 대상 ‘아침의 맞는 달’은 횃불만세운동이 일어난 하루를 시간대별로 나눈 스토리텔링과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역사적 사실을 효과적이고 감각적으로 전달하는 전시 콘텐츠이다. 


  이번 공모 당선작 가운데 분야별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 총 9건은 충남도서관(17∼21일)과 독립기념관(26∼30일) 내 각각 전시하며 향후 ‘(가칭)3·1운동 충남 백년의 집’ 건립 추진 및 홍보 시 활용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백년의 집은 우리 민족의 저력을 상징하는 3·1운동 정신을 재조명하고, 발전시킬 역사 교육의 장”이라며 “공모를 통해 수렴한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반영해 더욱 의미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 3·1운동 정신이 시대적 과제 극복을 위한 자긍심과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계승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1운동 교육의 장 국민 아이디어로 채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