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aa20220810_102340.jpg

 

충남 천안시가 9일 오전 7시 호우주의보가 발효하고 11일까지 집중호우 예보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가동해 

집중호우 대비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10일 천안시에 따르면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명피해 우려지역과 저수지, 저지대 침수우려지역, 하천, 산사태 등 

재난취약지역을 예찰하고 하천CCTV와 음성경보시설, 마을방송, 재해문자전광판 등을 활용해 호우 대비 재난 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박상돈 시장은 "호우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호우 대처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상황관리에 온 힘을 다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시는 9일 오전 읍·면·동장 대책회의를 열고 중점 관리해야 할 사항들을 전달하고 피해 발생 시 즉각 피해 상황보고와 

응급복구 등 지원체계를 강화해 시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로와 배수로 낙엽, 이물질 등 쓰레기 제거, 하천과 배수시설 통수 저해 자재 등을 이동하거나 제거하기로 했으며 

산사태나 붕괴 우려가 있는 취약시설과 지역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저지대 침수우려지역 차수판 등 우수 유입 방지 시설과 배수 펌프 전진 배치, 재난자원 확보와 지원체계 확인, 수해 

피해지역 예찰 강화, 비상근무 철저, 유관기관 소통 강화, 대국민 홍보 등 강화 점검과 관리를 강화한다.


박상돈 시장은 "천안지역에 최대 350㎜의 비가 예보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시 점검을 통해 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우천 시 하천 산책로 출입 금지 및 저지대 차량 이동 등 호우 대비 행동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안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즉시 가동…집중호우 피해 최소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