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2(금)
 

 대전시는‘대전형 융합신사업 창출 특구기술 실증 선도사업’추진을 위해 12개 후보과제를 발굴, 지난 2일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대덕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대학 등에서 개발한 공공기술 중 사업화가 가능한 대형 융합기술을 발굴하여 실증과 더불어 사업화까지 지원한다.


 실증사업의 1차 관문인 사전기획과제는 지난 4월 공개모집, 전문가 평가위원회를 통해 12개 과제를 선정했다. 공모에는 지역기업, 대학교, 출연(연) 등에서 총 31개 과제를 신청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 선정기관 : 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자력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 ㈜트렌토시스템즈 등 12개 기관

 

대전시, 대덕특구 기술 활용 실증사업 본격 시작.jpg
▲ 4월 21일과 22일에 걸친 31개 사업에 대한 발표평가가 대전과학산업진흥원에서 전문평가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가 실시

 

 이번에 선정된 12개의 사전기획과제는 2단계인 실증사업의 후보 과제로서 앞으로 3개월 동안 성공적인 실증사업을 위한 세부적인 계획을 마련하게 된다.


 이후 기술사업화, 시장, 창업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서면심사, 대면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4개 실증사업을 확정하여  지원하게 된다.

 

 대전시는 대덕특구의 혁신 역량이 지역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기술가치평가, 비즈니스 모델 수립, 투자, 디자인 등 분야별 전문가 위원회를 구성하여 사업화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함으로써 성공적인 실증사업이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


 대전시 조상현 과학산업과장은 “대덕특구의 다양한 혁신 기술이 지역 산업과 연결되고 지역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게 본 사업을 통해 모델링하여 대덕특구가 지역산업성장의 혁신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와 대전과학산업진흥원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실증사업의 발전전략을 모색하고 대전지역 발전과 혁신을 위한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대덕특구 기술 활용 실증사업 본격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