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3(월)
 

충남 서산시 천수만이 세계적인 철새도래지로의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5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천연기념물인 흑두루미, 독수리, 노랑부리저어새 등을 비롯한 다양한 철새들이 서산 천수만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해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하루 3~4만 개체의 철새들이 몰려들어 장관을 연출했다.


1.지난해 11월 서산 천수만 먹이경작지에 날아든 철새..JPG
▲ 지난해 11월 서산 천수만 먹이경작지에 날아든 철새

 

 

1.지난해 12월 서산 천수만 먹이경작지에 날아든 철새..JPG
▲ 지난해 12월 서산 천수만 먹이경작지에 날아든 철새

 

이는 시가 먹이공급 사업, 야생조류 충돌방지 스티커 부착, 볏짚존치, 무논조성, 밀렵감시 활동 등 야생조류 보호활동에 총력을 쏟아온 결과다.


특히, 올해 시범사업으로 천수만A지구 휴경지 10ha에 벼를 재배하게 하고 수확물은 논에 그대로 존치하는 철새 먹이공급 사업이 톡톡한 역할을 했다. 


벼와 볏짚을 수확할 수 없는 대신 사업비로 보존해줌으로써 일자리 제공 효과와 휴경지 활용 효과도 얻었다.


겨울철 먹이가 부족해지는 시기, 사업을 통해 천수만을 찾은 철새들의 먹이활동 등 겨울나기에 크게 기여했단 평이다.


그 결과 천수만을 방문한 겨울 철새들의 안정적인 먹이활동 모습이 지속 포착됐다.


시는 지난해 부석면 창리, 간월도리, 마룡리 등 3개 지역 7필지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했고 올해 성과를 분석해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1.지난해 12월 천수만A지구 휴경지 에서 철새먹이를 살포하는 모습.jpg
▲ 지난해 12월 천수만A지구 휴경지 에서 철새먹이를 살포하는 모습

 

이외에도 시는 충돌방지 스티커 부착, 밀렵감시 활동을 통해 철새를 보호하고 무논조성으로 쉼터를 제공하는 등 건강한 생태환경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먹이사업을 통해 다양한 철새들이 찾아오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철새 보호 활동 등을 통해 천수만의 생태적 가치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 천수만, 세계적 철새도래지로... 철새 먹이 사업 효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