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3(월)
 

충남 서산시 천혜의 갯벌인 가로림만을 배경으로 한 ‘머드맥스’가 한국관광의 별로 떠올랐다. 


22일 시에 따르면 머드맥스에 경운기 부대로 출연한 대산읍 오지리 어촌계(어촌계장 이진복)가 ‘2021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받았다. 


1.이진복 오지리 어촌계장이 21일 서 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특별상을 받는  모습(좌부터 오영우 문화체육부관광부 제 2차관, 이진복 오지리 오촌계장).JPG
▲ 이진복 오지리 어촌계장이 21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특별상을 받는 모습(좌부터 오영우 문화체육부관광부 제 2차관, 이진복 오지리 오촌계장)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으로 한국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자에게 주어지는 의미있는 상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9월 경운기를 타고 갯벌 바지락 채취 작업에 나서는 역동적인 모습을 힙합•민요와 결합하고 영화 ‘매드맥스’를 연상하게 하는 영상을 제작해 큰 인기를 끌었다.


영상은 1분 30초 분량으로 서산해미읍성, 유기방가옥 등 서산의 주요 관광지도 소개해 갯벌의 아름다움을 넘어 서산의 아름다움까지 알리는 계기가 됐다.


특히, 가장 화제가 된 ‘경운기 부대’는 대산읍 오지리 어촌계원들이 직접 경운기를 이끌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단 평이다.


1.‘Feel the Rhythm of Korea 시즌2’ 서산 편 홍보영상 컷.jpg
▲ ‘Feel the Rhythm of Korea 시즌2’ 서산 편 홍보영상 컷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영상 조회수는 3470만여 뷰를 넘기며 한국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별’에 선정됐다.


21일 열린 시상식은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진행됐으며, 대산읍 오지리 어촌계 이진복 계장이 대표해 수상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시민이 만들어 낸 영상으로 서산을 세계에 알릴 수 있었다”며 “수상에 만족하지 않고 콘텐츠 개발 등을 통해 서산을 더 의미있게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머드맥스 유행으로 갯벌의 가치가 크게 높아지면서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사업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1.맹정호 서산시장이 11월 6일 바지락 채취를 위해 오지리 고창 개항 일원(머드맥스 촬영지)에 경운기를 타고 들어가는 모습.JPG
▲ 맹정호 서산시장이 11월 6일 바지락 채취를 위해 오지리 고창 개항 일원(머드맥스 촬영지)에 경운기를 타고 들어가는 모습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 머드맥스, 올해 한국관광의 ‘별’ 선정... 특별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