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1(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01 10: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 서천군 마서면 솔리갯벌에서 해양보호생물종인 흰이빨참갯지렁이가 서식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서천군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장:신상애)에 따르면 솔리갯벌에 서식하고 있는 망둥어와 짱뚱어 모니터링 활동을 하던 중 흰이빨참갯지렁이가 함께 서식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알려왔다.


 지난해 인천 강화 남단갯벌과 영종도측 갯벌에서 서식하고 있다고 확인된 이후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인 서천갯벌에서 서식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흰이빨참갯지렁이는 우리나라 연안에 서식하는 갯지렁이 가운데 유일하게 2016년 해양수산부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된 부채발갯지렁이목 참갯지렁이과이다 .


 주로 서해안과 남해안의 펄 갯벌에 서식하는 하고 있는 흰이빨참갯지렁이로 미세규조류를 주로 먹는 데 이 과정에서 갯벌에 유입되는 유기물을 분해시켜 갯벌 정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징으로 전체적으로 어두운 녹색으로 몸 앞부분의 색깔은 짙고 몸 뒷부분은 옅다. 다리는 유백색이며 몸길이는 보통 1m 정도이지만 최대2m까지 자라기도 하며 초식성 무척추동물이다.  마디 수가 389개로 갯벌에 사는 갯지렁이류 중에 가장 큰 종으로 알려져 있으며 경계심이 많아 조그만 소리나 진동에도 민감하게 반응한다. 


 홍성민 국장은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서천갯벌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조류와 해양보호생물이 공존하는 지구상에서 몇 안되는 갯벌이다. 이를 잘 보존하여 2025년에 열리는 제48차 세계자연유산위원회에 한국의 갯벌이 유산구역 범위 확대와 생물다양성 보호를 위한 노력에 큰 장점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흰이빨참갯지렁이 (1).jpg
▲흰이빨참갯지렁이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천갯벌에서 해양보호생물 흰이빨참갯지렁이 서식 확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