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6(일)

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제180회 정기공연 [금강, 그 빛나는 눈동자]

대한민국 시문학사 최고의 걸작 신동엽의 대서사시 무대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22 11: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시립연정국악단은 오는 11월 5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11월 6일 토요일 오후 3시에 제180회 정기공연‘금강, 그 빛나는 눈동자’공연을 국악원 큰마당 무대에 올린다.


 ‘금강, 그 빛나는 눈동자’는 분단 이후 대한민국 시문학사에서 최고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신동엽의 대서사시 <금강>을 무대화한 작품으로, 전곡을 위촉하여 국악관현악과 성악으로 창작한 최초의 국악칸타타이다.


 이번 공연을 위해 대전시립연정국악단(예술감독 겸 지휘자 노부영)과 작곡가 강은구, 연출가 남동훈, 극작가 조정일 등 최고의 제작진이 함께하여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인다.


 남동훈 연출은 이번 공연에서 원작이 지니고 있는 의미와 정서의 크기, 그것을 표현하고 있는 시어들의 섬세한 울림 등을 고스란히 담아내 “사람이 곧 하늘이다”라는 동학농민군의 정신과 주제를 담아내고자 하였다.


 이번 공연의 위촉 작곡가인 강은구는 조선 말기, 혼란한 세상 속에서 새로운 길과 생명의 길을 찾기 위해 몸부림쳤던 백성들의 정서를 생동감 있게 담아내기 위해 우리나라의 농악 장단을 작곡의 핵심 모티브로 삼아 역동적이고, 끊임없는 변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듣는 즐거움과 함께 오늘날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자화상을 표현하는 무용수들의 몸짓과, 무대 곳곳을 누비며 공연을 이끌어가는 배우의 연기, 작품의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 하는 영상 및 무대 등 이 더해진다.


 특별히 이번 공연은 금강 유역의 공주시립합창단이 함께 참여하여 지역의 이야기를 무대화하였다는 점에서 이목을 끈다. 여기에 배우 송영근(시인 역), 소리꾼 서의철(하늬 역), 테너 최홍렬(전봉준 역) 등의 조화도 빼놓을 수 없는 관람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영일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은 “인간 존중과 평화에 대한 열망, 그리고 밝은 미래의 염원을 그려낸 역사 스토리가 우리 음악과 만나 원작의 울림에 감동을 더한 이번 공연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입장료는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이며,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립연정국악원(www.daejeon.go.kr/kmusic) 홈페이지,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홈페이지 또는 공연문의 ☏ 042-270-8585로 하면 된다.

 

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제180회 정기공연 ‘금강, 그 빛나는 눈동자’.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제180회 정기공연 [금강, 그 빛나는 눈동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