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30(목)

문화광장
Home >  문화광장  >  책 이야기

실시간뉴스
  • 문해 어르신들의 인생이야기 『오늘이 내 인생의 봄날입니다』 도서 출간!
     충남교육청평생교육원(원장 박순옥)에서 운영하고 있는 문해교육 프로그램에 중학학력인정과정을 수강 중인 어르신들이 어린 시절, 고향 등을 주제로 배움을 통해 달라진 인생이야기를 쓰고 그 글을 바탕으로 고등학생들의 재능을 더해서 책으로 만들었다.   <사진 : 충남교육청평생교육원 제공>  『오늘이 내 인생의 봄날입니다』는 지난해 12월 평생교육원에서 자체 발간한 출판물(75쪽 분량)로써 국내유수 출판업체인 ㈜다산북스와 금년 2월 상업출판 계약을 맺고 6월말 큰 글자 도서(191쪽 분량)로 재탄생해 출간하게 되었다.   이 책은 16명의 문해 할머니들과 18명의 충남예술고등학교 미술과 학생들이 마음의 공감과 교류를 거쳐 어르신들의 인생을 녹여낸 것으로‘①그리움 ②애정 ③미련 ④희망’의 4부로 구성되어 있고, 문원희 어르신의 <보릿고개>, <소꿉친구와 메밀수제비>와 김동순 어르신의 <혼자 돌아오던 길>, <운동회> 등 36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으며 어르신들이 직접 글을 쓰고 학생들이 일러스트 작업에 참여하여 완성된 작품으로 세대 간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는 평이다.   백발이 성성한 85세의 문정인 어르신은 “초등학교조차도 못 다녔다. 하지만 사회생활에 커다란 불편함은 없었지만 막상 배움의 터전에서 공부를 해보니 즐거운 맘이 크다. 같은 반 친구들과 같이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이 책이 돼서 나왔다니 그저 신기하면서도 놀랍고 기쁘다”며 출간 소감을 전했다.  박순옥 평생교육원장은 “갈수록 세대 간의 소통이 단절되고 있는 시대 상황에서 이 책의 출간이 주는 시사점이 매우 크고 깊다면서 이에 더하여 충남교육청 문해교육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며 어르신들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평생교육 분야의 사업을 발굴해 삶이 풍요로워지는 고품격 교육서비스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문화광장
    • 책 이야기
    2020-07-07
  • 금강에서 만나요,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금강을 소재로 한 인문기행 안내서인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시가 흐르다”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 : 부여군청 제공>  이번 안내서는 부여 출신 민족시인 신동엽과 함께 금강에 얽힌 역사적·문학적 이야기를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고, 낙화암과 조룡대 전설 등 잘못 알려진 왜곡된 백제이야기를 재해석했다.  역사기행은 시인 신동엽의 서사시 ‘금강’을 모티브로 하여 동학혁명군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것으로 구성했고, 문학기행은 신동엽의 고향이자 문학적 사상의 기반이 된 부여를 여행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시가 흐르다’는 관내 공공도서관, 작은 도서관, 신동엽문학관 등에서 만날 수 있고, 유튜브 채널 ‘김형수의 문학난장’에서도 그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다. 군 관계자는“이번 인문기행 안내서는 금강수상관광상생발전협의회(부여, 서천, 논산, 익산)에서 부여군 자체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것이며, 금강이 품고 있는 빼어난 자연경관과 인문학적 숨은 이야기를 대중에게 널리 알리고자 하는 기획의도로 제작하게 됐다”며 “이번  기회로 금강과 부여가 인문기행의 메카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문화광장
    • 책 이야기
    2019-12-13

실시간 책 이야기 기사

  • 문해 어르신들의 인생이야기 『오늘이 내 인생의 봄날입니다』 도서 출간!
     충남교육청평생교육원(원장 박순옥)에서 운영하고 있는 문해교육 프로그램에 중학학력인정과정을 수강 중인 어르신들이 어린 시절, 고향 등을 주제로 배움을 통해 달라진 인생이야기를 쓰고 그 글을 바탕으로 고등학생들의 재능을 더해서 책으로 만들었다.   <사진 : 충남교육청평생교육원 제공>  『오늘이 내 인생의 봄날입니다』는 지난해 12월 평생교육원에서 자체 발간한 출판물(75쪽 분량)로써 국내유수 출판업체인 ㈜다산북스와 금년 2월 상업출판 계약을 맺고 6월말 큰 글자 도서(191쪽 분량)로 재탄생해 출간하게 되었다.   이 책은 16명의 문해 할머니들과 18명의 충남예술고등학교 미술과 학생들이 마음의 공감과 교류를 거쳐 어르신들의 인생을 녹여낸 것으로‘①그리움 ②애정 ③미련 ④희망’의 4부로 구성되어 있고, 문원희 어르신의 <보릿고개>, <소꿉친구와 메밀수제비>와 김동순 어르신의 <혼자 돌아오던 길>, <운동회> 등 36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으며 어르신들이 직접 글을 쓰고 학생들이 일러스트 작업에 참여하여 완성된 작품으로 세대 간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는 평이다.   백발이 성성한 85세의 문정인 어르신은 “초등학교조차도 못 다녔다. 하지만 사회생활에 커다란 불편함은 없었지만 막상 배움의 터전에서 공부를 해보니 즐거운 맘이 크다. 같은 반 친구들과 같이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이 책이 돼서 나왔다니 그저 신기하면서도 놀랍고 기쁘다”며 출간 소감을 전했다.  박순옥 평생교육원장은 “갈수록 세대 간의 소통이 단절되고 있는 시대 상황에서 이 책의 출간이 주는 시사점이 매우 크고 깊다면서 이에 더하여 충남교육청 문해교육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며 어르신들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평생교육 분야의 사업을 발굴해 삶이 풍요로워지는 고품격 교육서비스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문화광장
    • 책 이야기
    2020-07-07
  • 금강에서 만나요,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금강을 소재로 한 인문기행 안내서인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시가 흐르다”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 : 부여군청 제공>  이번 안내서는 부여 출신 민족시인 신동엽과 함께 금강에 얽힌 역사적·문학적 이야기를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고, 낙화암과 조룡대 전설 등 잘못 알려진 왜곡된 백제이야기를 재해석했다.  역사기행은 시인 신동엽의 서사시 ‘금강’을 모티브로 하여 동학혁명군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것으로 구성했고, 문학기행은 신동엽의 고향이자 문학적 사상의 기반이 된 부여를 여행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시가 흐르다’는 관내 공공도서관, 작은 도서관, 신동엽문학관 등에서 만날 수 있고, 유튜브 채널 ‘김형수의 문학난장’에서도 그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다. 군 관계자는“이번 인문기행 안내서는 금강수상관광상생발전협의회(부여, 서천, 논산, 익산)에서 부여군 자체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것이며, 금강이 품고 있는 빼어난 자연경관과 인문학적 숨은 이야기를 대중에게 널리 알리고자 하는 기획의도로 제작하게 됐다”며 “이번  기회로 금강과 부여가 인문기행의 메카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문화광장
    • 책 이야기
    2019-12-13
비밀번호 :